열정, 뿌듯함, 즐거움이 함께했던 우리들의 빅돔

안녕하세요, 총신대학교 학생들입니다.
저희는 학교 내에서 빅돔을 위해 모인 학생들이라 딱히 명칭은 없답니다.
하지만 준비나 빅돔봉사는 여느 동아리만큼이나 열정적이었던 저희 빅돔후기를 전해드릴게요.

저희는 학교 내에서 사회문제를 직접 해결해보는 공모전을 통해 빅돔을 기획하였습니다.
대학생이 비교적 소비력이 약하지만 그래도 학생 때에 빅이슈코리아와 사회적 경제에 대해 이해하고,
꼭 구매가 아니어도 우리가 사회적 기업과 함께할 수 있단 것을 주변 학생들과 지역사회에 보이고 싶었답니다.

먼저 SNS를 통해 빅이슈코리아를 알리는 일부터 시작했어요.
생각보다 많은 학생들이 《빅이슈》를 알고 있더라구요. 빅돔 홍보를 통해 삼삼오오 모이기 시작했답니다.
마음으로 함께하는 즐거운 빅돔봉사 활동을 위해 빅이슈코리아가 어떠한 가치로 일하고 있는지, 혹 빅돔 중 조심해야 할 부분들이 있는지 빅돔교육 내용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어요. 관심을 가지고 발걸음해준 친구들이기에 준비기간부터 더욱 열정적으로 할 수 있었습니다.
빅돔후기_1

저희에게는 소량의 지원비가 있었기 때문에 빅돔활동 시에 나눠드릴 비타500과 홍보판넬을 준비했어요. 그리고 드디어 학교와 접근성이 좋은 2곳을 선정하여 빅돔봉사를 신청했답니다. 거리상의 문제도 있었지만, SNS를 통해 교내에서 계속 홍보를 할 예정이기에 학교 학생들이 오며 가며 《빅이슈》를 많이 알아봐주길 바랬어요.

빅돔후기_2

총신대입구역인 이수역과 노량진역에서 빅돔활동을 진행하였습니다. 먼저 빅판님 주변 가게들에 비타500과 함께 《빅이슈》 소개를 해드렸더니, “아, 그게 이거였어?”라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더라구요. 또 OX퀴즈에 참여해주신 분들이 《빅이슈》에 대해 알아갈 때마다 뿌듯했답니다.
사실, 홍보로 잡지판매량이 쑥쑥 늘진 않았지만 이 홍보가 언젠간 빅판분에게 다시 돌아오는 발걸음이 되길 바라며 마지막까지 빅돔에 열심히 임했답니다.

빅돔후기_8

빅돔후기_7

이것 저것 준비하느라 분주했지만 함께하는 내내 총신대학교 학생들도, 빅판분도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앞으로도 《빅이슈》가 많은 분들과 함께 했으면 좋겠어요. 빅이슈코리아 파이팅입니다~

빅돔후기_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