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빅돔 | bigissue.kr

스타빅돔

2015 응답했다 스타빅돔 – 배우 이승기, 이서진

무엇이든 꾸준히 하는 건 쉽지 않습니다. 그것이 자신을 위한 일이 아니라면 더 그렇겠죠. 지난 2015년 12월 8일 배우 이승기, 이서진 씨가 광화문거리에서 빅이슈 판매원분들과 거리에 섰을 때 유독 고마웠던 건 그래서일 겁니다. 2015년 1월 방영된 <다큐 3일-두 번째 걸음마, 빅이슈코리아> 편을 보고 소속사에서 처음 연락 왔을 때만 해도 이렇게 지속적으로 《빅이슈》에 관심 가져줄 줄은 전혀 몰랐거든요. 시작은 이승기 씨였어요. 102호(2015년 2월 15일자) 표지모델로 재능기부를 한 것도 모자라 직접 판매 도우미로 나서며 2011년 이지애 전 아나운서, 무한도전 조정 편 김지호 코치 이후 명맥이 끊긴 ‘스타 빅돔(빅이슈 판매원 도우미)’을 되살렸죠. 곧이어 이서진 씨도 107호(2015년 5월 1일자) 표지모델로 《빅이슈》와 인연을 맺었고요. 얼마 전에는 빅판(빅이슈 판매원)분들의 겨울나기를 응원하며 두 분이서 방한복을 보내왔어요.

BIGISSUE_BIGDOM_3_151208

BIGISSUE_BIGDOM_4_151208

당연한 얘기겠지만 그날 광화문 7번 출구 앞에는 많은 사람이 모였어요. 예정된 행사 시작시간이 오후 4시였는데 일찍부터 사람들로 붐볐죠. 첫째로 줄을 선 분은 오전 11시에 오셨대요.  이승기 씨가 처음 빅돔 했을 때 못간 게 너무 아쉬워서 서둘러 나왔다고 하시더라고요. 전 연령대에서 고르게 인기 많은 연예인들답게 길게 늘어선 줄엔 교복 차림의 중학생부터 그 추운 날 한복을 입은 여성분들을 거쳐, 어머님들까지 다양한 분들이 계셨어요. 들뜬 저는 평소 이 자리에서 판매하는 빅판께 많이 팔릴 걸 기대하고 계신지 여쭸죠. 빅판분은 “그런 건 모르겠고 그냥 고마운 마음만 든다”는 현답을 내려 주셨어요.

BIGISSUE_BIGDOM_2_151208

저는 많은 분들의 모습을 봤어요. 두 분의 등장과 동시에 급격히 밝아지던 표정, 턱없이 짧은 만남에도 감격하는 얼굴, 아쉬움에 몇 번씩 다시 줄로 향하던 걸음. 악수와 함께 행해진 고해성사(“지금 시험기간이에요”)와 간증(“고3인데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좋아했어요”), 그리고 간간이 들려오는 충언(“활동 좀 하세요. 사이버연예인인 줄”)을 듣는 것도 즐거웠죠. 한 사람의 존재가 이렇게 많은 이들에게 활기와 행복을 줄 수 있다는 게 정말 놀라웠어요.

BIGISSUE_BIGDOM_1_151208

행사는 성공적으로 끝났어요. 언제나처럼 “《빅이슈》 파이팅!”을 외치며 단체사진을 찍는 걸로 마무리됐죠. 한 시간동안 자리를 지켜준  이승기, 이서진 씨로 인해 많은 분들이 한 번더 빅이슈를 말하게 되고, 한 번더 빅이슈를 바라보게 되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아요.

재능기부

  • 사진 –  photographer.Lee Kyeongmin
  • 글     – 배용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