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신간 · 과월호 홈 / 매거진 / 신간 · 과월호
링크복사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No.261 스페셜

날마다 초록 (1)

2021.11.17 | 식물 유튜버 신시아

날마다 초록
식물 유튜버 신시아

“빗물엔 질소 성분이 있어요. 그래서 빗물을 주면 식물이 탱글탱글하게 잘 자라거든요. 일종의 천연 비료
같은 거죠. 우리끼린 ‘비톡스’ 맞힌다고 해요.” 식물 유튜브 ‘행복해지는 식물 키우기’를 운영하는 신시아는
식덕 초기 증상을 이렇게 소개한다. 비 오는 날을 기다리고, 돋아나는 새 이파리에 환호하고, 말없이 시들어가는 식물의 회복을 위해 뭐든지 하는 사람들. 초록의 성장을 사랑하는 식덕들은 계절의 변화가 매일 새롭다. 날마다 식물의 ‘리즈 시절’을 맞이한다는 신시아와 식덕의 일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식물의 세계에 ‘입덕’하게 된 계기가 있었나.
- 출판사에서 오랫동안 마케터로 일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 중에 식물에 애정 갖는 이들이 많더라. 너무
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알게 모르게 내면에 염증이 있었는지, 식물과 함께하니 차분해지는 느낌이 들었
다. 2~3천 원 정도에 구입한, 무늬 없는 몬스테라로 식덕 생활을 시작했다. 선물 받은 식물보다 더 관심이
가더라. 몬스테라가 한 달에 잎이 두 번 나온다. 물 한 번 줬는데 계속 자라니, 성취감이 너무 컸다. 인테리어에 관심을 가지면서 식물을 적극적으로 모으기 시작했다. 지금은 주로 열대관엽을 기르고 있다.


지금은 여러 식물들을 능숙하게 키우시는데, 처음엔 겪었지만 지금은 겪지 않는 시행착오가 있나.
- 전에는 보기에 예쁜 곳에 식물을 배치하곤 했다. 그런데 그런 곳엔 빛이 부족한 경우가 있다. 이젠 해가 안드는 선반이나 테이블에선 잠깐 사진을 찍고, 거의 모든 시간은 베란다 앞에 둔다. 그래서 보통 식물의 뒷모습을 보고 있다.(웃음)


일상 속에서 식물과 함께하는 루틴이 있을 것 같다.
- 가족이 직장과 학교에 가면, 식물에 물을 주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빛이 내리쬐기 시작하니까, 그게 식물에도 좋다. 미국의 한 식물 유튜버가, 식물에 물을 주는 걸 ‘움직이는 명상’이라고 했는데, 정말 맞는 말이다. 아침마다 12리터 정도를 줘서 힘들긴 하지만.(웃음) 식덕 사이에선 ‘물시중’이라고도 한다. 2리터 정도의 생수병을 여섯 개씩 옮기면서 물을 주면, 한두 시간이 걸린다. 물 주는 걸 좋아하는 편이라 친구가 붙여준 별명이 ‘진취적 과습러’인데, 조금 과장해서 죽기 직전까지 식물에 물을 준다.(웃음) 물을 많이 주면 식물이 웃자라기 쉬운데, 밑동이 얇아지면서 키가 크는 현상이다. 그런데 그런 형태도 좋게 느껴진다. 물을 준 뒤엔 식물 상태를 확인하고 사진도 찍어둔다. 신엽(새로 난잎)이나 꽃 등, 식물의 예쁜 때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다. 떨어진 잎들은 주로 저녁에 정리한다.


올린 SNS 게시글이나 콘텐츠를 보면 시기마다 애정하는 식물이 조금씩 달라지는 것 같은데, 계절의 영향
인가.
- 현재 300종의 식물과 함께하고 있는데, 식물이 많으면 좋은 점이 매일 식물의 예쁜 모습을 즐길 수 있
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동백은 겨울에 꽃이 피는데, 다른 식물은 그 계절에 꽃을 못 피우지 않나. 그래서
365일 식물의 리즈 시절을 본다. 역시 새 잎이 날 때 가장 기분이 좋다.



식물을 통해 여러 사람들을 만나게 됐다고 들었다.
- 전 세계 어디든 식물 덕후가 있다. 식물을 칭하는 학명은 세계 어디든 동일하게 사용되지 않나. 그 학명을 해시태그로 검색하면, 전 세계 식덕들의 스킬과 정보를 알 수 있다. 브라질에 사는 식덕 친구도 있다. SNS에 한국의 남자 배우들 사진을 올리면 너무 좋아하고.(웃음) 또, 토분을 사러 간 가게에서 나처럼 방문한 손님이 식물 유튜버라는 걸 알아보시는 경우도 있었다. 그렇게 알게 된 식덕들과 식물 교환도 하고, 나눔도 한다. 지금 여기 있는 식물들도 그렇게 얻은 게 반 이상이다. 우리끼린 ‘소매넣기’라고 말하는데,(웃음) 식덕 집에 놀러 가면 식물을 계속 넣어주곤 한다.


식물의 생육 방법도 다 다를 텐데, 각 개체의 특징과 주의할 점은 어떻게 공부하나.
- 보통 화원에 가면 많이 알려주시긴 하는데, 일단 광을 측정하는 어플을 사용한다. 예를 들면, 몬스테라의 최저 빛 요구도는 300룩스 이상이다. 이 어플은 집 곳곳의 빛을 측정하는 데 도움이 된다. ‘농사로’라는 국가 사이트도 유용하다. 광포화점(광합성이 최고조에 이르러 더 이상 늘지 않을 때의 빛의 세기) 등의 정보까지 알려준다. 또 하나는 자생지 환경에 맞춰주는 것이다. 열대관엽이 많다 보니, 집의 습도가 높다. 반대로 다육이는 습도가 높으면 안 된다. 해도 엄청 강해서, 거의 ‘구울’ 정도여야 한다.


*이번 기사는 날마다 초록 :: 식물 유튜버 신시아(2) 로 이어집니다.


글. 황소연 | 사진. 이상희

  • WEEKLY PICK

    <최문정: 식물하는 삶>, <덕수궁 프로젝트 2021: 상상의 정원>, <프로필을 설정하세요>

  • 컬쳐

1 2 3 4 5 

다른 매거진

< 이전 다음 >
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