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topNewsLetterCloseButton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신간 · 과월호 홈 / 매거진 / 신간 · 과월호
링크복사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No.237 커버스토리

뷰티 인사이드 2

2020.10.30 |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사배 인터뷰

※ 이번 기사는 뷰티 인사이드 1'에서 이어집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로서, 계절의 변화 및 트렌드에도 민감할 것 같습니다. 유행이나 트렌드 파악은 어떻게 하는지 궁금합니다.
SNS에서 다양한 분야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보기도 하고, ‘핀터레스트’에서 여러 이미지들을 많이 보는 편이에요. 팬데믹 이전에는 다양한 장소나 전시회, 여러 오브제를 보고 힌트를 얻기도 했는데요, 요즘은 그렇게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온라인상에서 다양한 이미지를 보려고 노력 중이에요.

콘텐츠에서 늘 다양한 룩을 보여주고 있는데, 최근 관심이 많이 가는 메이크업이나 패션, 헤어스타일이 있을까요?
정말 매일 달라지는 것 같아요. 제가 요즘 관심 가는 스타일보다는, 요즘은 마스크 착용을 하다 보니 많은 구독자분들이 아이 메이크업에 관심이 많으신 것 같아서, 다양한 아이 메이크업 디자인을 생각하고 있어요.

유튜브와 SNS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구독자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자주 전하고 있지요. ‘리를 레이디스 앤 젠틀맨 ’, ‘꼼화아가씨, 도련님’ 등은 구독자분들을 부르는 이사배만의 특별한 애칭인데, 이 애칭으로 부르게 된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요?
사실은, 애칭이 어쩌다가 생겼어요.(웃음) 생방송 때, 제가 시청자분들께 재미있게 설명하려고 좀 느끼하게 “꼬마아가씨~”라고 부르면서 이런저런 팁이나, 메이크업 테크닉을 알려드렸거든요. 그게 듣기 좋다고 하셔서, 자주 말하다 보니 애칭이 되어버렸어요! ‘꼼화’는, 제가 비염이라 발음이 ‘꼬마’가 아닌 ‘꼼화’로 들린다고 해서(웃음), 그렇게 짓게 되었어요. ‘도련님’은, 남성 구독자분들께서 “왜 아가씨만 부르냐, 남자도 뷰티 좋아한다! 챙겨줘라!”라고 귀엽게 요청하셔서, 그렇게 부르게 되었어요.

메이크업 외의 취미나 특기도 궁금합니다. 평소 쉴 때에는 어떤 활동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나요?
메이크업을 시작한 후로 너무나 바삐 달려와서 취미를 딱히 가진 게 없어요. 쉴 땐 다음 일을 준비하고요, 또 다음 일을 위한 체력을 키우기 위해 운동을 해요. 집중하면서 달려왔기 때문에 취미가 없는 것에 대한 아쉬움은 없지만, 나중에 여유가 된다면 여러 가지 취미를 가져보고 싶어요.

예능 프로그램 <언니네 쌀롱>에서, 고객과 조곤조곤 대화를 하며 고민을 나누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특히 ‘장점을 잘 발견해주는 사람 ’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쉽지 않은 일인데, 비결이 있을까요?
학창 시절부터 지금까지, 친구들에게 많이 하는 이야기들인 것 같아요. ‘너의 이런 성격이 좋아’ ‘너의 이런 이미지가 매력적이야! ’ ‘너는 이런 부분에 뛰어나다!’ 같은 말들이요. 사실 저에겐 자연스러워서 특별한 비결은 없지만, 저는 숨기는 걸 잘 못 하고 직설적인 편이라 제가 느끼는 감정이나 이미지에 대해 바로 얘기하는 편이에요. 제 친구나 고객들이 그런 이야기를 듣고 좋아해주고, 새로운 발견을 하게 되면 너무 뿌듯하더라고요.

친한 후배나 동생들이 “일이 잘 안 풀려서 힘들다.” 고 말할 때도 있을 것 같아요. 구체적으로 어떤 조언을 해주나요?
저는 친하고 애정이 많은 사이라면, 굉장히 직설적이고 객관적으로 이야기해요. 너무 정확히 짚어서 제 주변인들은 일부러 듣고 싶어 하거나, 듣기 싫어하는 두 경우로 크게 나뉘는 것 같아요. 가벼운 고민과 문제라면 마음을 푸는 데에 집중하려 하고, 정말 중요한 문제나 고민이 있을 때는 온 마음을 다해 직언해요. 제 조언이 모두 맞진 않겠지만, 최선의 도움을 주고 싶어서요.

메이크업을 통해 해보고 싶은 새로운 도전, 혹은 이루고 싶은 꿈이나 목표가 있나요?
명확한 목표를 두지 않고, 늘 최선을 다해 다양한 도전을 하면서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인생에 있어서 특별한 꿈이나 목표는 없고, 늘 새로운 아이디어에 현실을 더하면서 살고 싶어요. 그리고 저와 저를 아는 모두가 행복하고 건강했으면 좋겠습니다.

※ 인터뷰 전문은 매거진 '빅이슈' 237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진행 김송희·황소연
사진 백상현
스타일리스트 배보영
어시스턴트 문재연
헤어 Mi-Rae (overmars)
메이크업 이사배


1 2 3 4 5 

다른 매거진

< 이전 다음 >
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