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topNewsLetterCloseButton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신간 · 과월호 홈 / 매거진 / 신간 · 과월호
링크복사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No.252 컬쳐

6월의 CULTURE [MUSIC]

2021.06.07 | 주목해야 할 남성 싱어송라이터 셋

세련,

서투르거나 어색한 데가 없이 능숙하고 미끈하게 갈고닦음을 의미한다. '세련된’이라는 수식어가 붙었을 때 그것은 어딘가 잘 만들어진 동시에 매력적이라는 것을 뜻한다. 그래서 세련된 이들을 모아 한 달에 한 번씩 소개하고자 한다. 이번에 소개할 세 팀은 다음과 같다.

1.

[© THE ORCHARD 진동욱]

밴드 데카당을 기억하는가. 2017~18년 개최된 각종 경연에서 수상을 휩쓸며 최고의 루키 밴드 라는 찬사를 받았던 데카당. 비록 그들은 2019년 <링구 / 애추>를 기하여 안타깝게 해산하였지만, 밴드의 중추를 담당하던 진동욱은 곧장 전열을 갖추고 솔로 아티스트로 본격적인 활동을 재개했다. <우연을 가장한 시사회>는 진동욱의두 번째 EP 앨범으로, 마치 한 편의 영화와 같은 탄탄한 서사 구조 아래 촘촘히 얽힌 사랑의 이야기를 감상할 수 있다. 더욱 진일보한 진동욱의 가창에 wave to earth 멤버이자 프로듀서 김다니엘의 디렉팅이 어우러져 깊고 진한 팝의 정취가 완성되었다.

2.

[© FRED 프레드]

2018년, 싱글 <태동>으로 데뷔한 프레드는 R&B와 락의 경계를 능란하게 넘나들며 감각적인 인디즈 넘버들을꾸준히 발표하고 있다. 데뷔 EP <너의 가림막>을 통해 마음속 가림막을 걷어내듯 자신만의 내밀한 이야기를 청자에게 털어놓던 그의 신작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싱글 <작은 점이 되어>는 나의 모든 것을 지워낼 수 있다면 언제든 작은 점이 되어 떠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담아낸 노래로, 파도처럼 요동치는 감정선과 이를 고스란히 담아낸 가창이 깊은 인상을 자아낸다. 깊은 절망감을 투영한, 두텁게 쌓아 올린 후반부 코러스는 이 노래만의 백미.

3.

[© OHYOUNG 오영]

마지막으로 소개할 뮤지션은 싱어송라이터 오영이다.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해 일찌감치 주목받았던 그는 포크부터 슈게이징까지 아우르는 탄탄한 음악성을 바탕으로 2018년 데뷔 이래 세 장의 EP와 한 장의 정규를 발매하며 왕성한 창작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오영의 2021년 첫 싱글인 <세이렌>은 신화 속 바다 괴물 세이렌에서 모티브를 얻어 만든 노래다. 사람을 홀리고 해치는 등의 ‘악행이 두려운 세이렌’이라는, 새로운 접근과 시각이 흥미로운 트랙. 오영 특유의 로파이한 사운드와 나지막이 읊조리는 목소리에 집중하며 감상해보자.


글. 키치킴
사진제공. 포크라노스
-
키치킴 by 포크라노스
포크라노스는 현재 가장 새롭고 신선한 음악들을
소개하며, 멋진 음악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큐레이터이자
크리에이터입니다.


1 2 3 4 

다른 매거진

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