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신간 · 과월호 홈 / 매거진 / 신간 · 과월호
링크복사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No.276 인터뷰

빵으로 연결되는 곳 ― 프란치스꼬 빵집 (2)

2022.06.16 | 발달장애 여성들의 일자리를 만드는 프란치스꼬 빵집

이 글은 '빵으로 연결되는 곳 ― 프란치스꼬 빵집 (1)'에서 이어집니다.


해나무일터의 장점이나 특징은 무엇인가요?

여성 장애인만 있는 직업 재활 시설은 저희가 유일하다고 알고 있어요. 발달장애인과 그 보호자들에겐 이런 시설에서 생활하는 것이 힘들지 않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커요. 경제적 자립과 사회 활동 중 무엇을 우선하는지에 따라 시설의 방향성이 조금씩 다른데, 다른 직업 재활 시설에 비하면 일과에 사회 활동과 유사한, 그러니까 삶을 조금 윤택하게 하고 여유롭게 만들어주는 프로그램이 많은 것이 저희 기관의 장점입니다.


자랑할 만한 프로그램이 있으면 소개해주세요.

미술 활동과 공예 활동이 인기가 있어요. 최근에 시작한 프로그램은 책을 읽고 그 책에 나오는 등장인물이 되어 표현해보는 활동이에요. 발달장애인은 특성상 자기표현을 조금 어려워하기 때문에 그 방법을 배우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어요.

장애인을 편견 없이 대하는 공간의 중요성을 많이 깨달으실 같아요.

네. 기본적으로 발달장애인이 워낙 소수예요. 2021년 장애통계연보에 따르면 전체 장애인 인구 중 지적장애, 자폐성 장애를 가진 발달장애인이 10%가 안 돼요. 지적 수준이 낮다는 이유로 이분들이 선택할 기회, 교육받을 기회를 박탈당해서는 안 되잖아요. 지금은 발달장애인의 자기결정권 같은 것이 많이 대두하고 있지만, 이미 성인기를 지난 분들은 과거에 스스로 결정할 기회가 거의 없었거든요. 가정에서도 하고 싶은 것을 스스럼없이 표현하지 못한다든가, 아니면 표현해도 그 의견이 지지받지 못한다든가 했던 거죠. 저희 시설에 오시는 분들은 집과 시설만 오가는 경우가 대부분이거든요. 그 외의 인간관계가 거의 없다고 보시면 돼요. 이런 관계를 구조적으로 만들어줘야 다른 사람들과 접촉 지점을 만들 수 있거든요. 더군다나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는 그 경계가 더욱 좁아질 수밖에 없었어요.

비장애인은 격리되거나 직장이나 학교에 갈 수 없을 때 SNS 등을 통해 서로 안부를 주고받는 등 인간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데, 발달장애인들은 이런 기계를 사용하는 데도 제한이 있죠. 코로나19 첫해에는 3개월 정도 휴관했었어요. 그때 조사해보니 대다수가 그 3개월 동안 집에만 있었어요. 그 일을 계기로 장애인들은 구조적으로 외부와 쉽게 단절될 수밖에 없고, 이런 시설의 역할이 크다고 느꼈어요. 해나무일터의 가장 큰 목적은 매일 어딘가를 갈 수 있게 하고, 소속감을 준다는 점인 것 같아요.


빵을 만드는 일이 발달장애인들의 삶에 어떤 도움이 된다고 보시나요?

정해진 재료를 넣고 정해진 작업을 수행해 정해진 시간을 지켰을 때 빵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매일 숙련할 수 있고, 이 과정을 거치며 할 수 있는 영역이 늘어나는 것이 이분들에게는 큰 의미가 있어요. 일을 함으로써 성장을 이루고, 본인이 와서 할 일이 있다는 점이 중요해요. “누가 맛있게 먹었대요.” 하는 긍정적인 피드백도 듣게 되고요. 이런 과정이 동기부여가 되고, 자부심을 안겨주죠.

일을 하면서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점은 무엇인가요?

저희가 관계에서 직원이 우위를 점하는 상황을 경계해요. 발달장애인을 한 사람으로서 존중하고 그 점을 바탕으로 대하는 걸 놓치면 안 되는 것 같아요. 어떤 부분에서는 동료로 인정해야 하는 거죠. 그래야 이 일을 계속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자기만의 공간과 시간이 발달장애인에게 중요한 이유는 뭘까요?

사람은 누구나 자기만의 공간과 시간을 갖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단순히 공간만 있다고 될 일도 아니고, 시간만 있다고 될 일도 아닌 것 같아요. 지금은 그나마 예전보다는 발달장애인들이 갈 수 있는 평생교육센터 등이 늘고 있지만, 그래도 여전히 마땅히 갈 데가 없거든요. 최종적으로는 지역사회 시설을 이용하고 싶을 때 적절한 지원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해요. 이분들이 갈 수 있는 곳, 그런 선택지가 많아져야 해요.

장애 아동 실태 조사 결과를 보면, 아동기에 가장 많이 장애로 등록되는 것이 지적장애나 자폐성 장애거든요. 한 장애 아동 보호자분이 저에게 자녀가 성인이 되어 다른 사람을 위해 무언가 기여할 수 있는 일을 하면 좋겠다고 말씀하신 적이 있어요. 그때 제가 지금 만나는 사람은 현재를 사는 사람들이지만, 자녀를 키우는 분들에겐 미래의 사람들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어요. 우리는 현재지만 발달장애인들이 본인의 미래 모습을 그릴 수 있도록 돕는 곳이 되면 좋겠어요.


글. 황소연
사진제공. 프란치스꼬 빵집


1 2 3 4 5 6 

다른 매거진

No.278

2022.07.01 발매


KARD

No.277

2022.06.16 발매


집 밖으로 나온 사람들

< 이전 다음 >
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