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topNewsLetterCloseButton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신간 · 과월호 홈 / 매거진 / 신간 · 과월호
링크복사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No.236 컬쳐

미지와의 달콤한 조우

2020.10.16 | 디저트가 필요한 순간

지금껏 내가 알지 못한, 접하지 못한 것. 이런 ‘미지의 존재’를 만날 수 있다면 어떨까. 이 장르가 스릴러라면 굳이 만나지 않아도 괜찮을 것 같지만, 디저트라면 다르다. 그동안 먹어보지 못한 새로운 맛의 디저트라면 언제든 기꺼이 환영하니까. ‘랑꼬뉴(l ’inconnu). 낯선 이 단어는 프랑스어로 ‘미지의 존재 ’라는 뜻이다. 언뜻 디저트와 동떨어진 이름이 아닌가 싶었는데, 파티스리 ‘랑꼬뉴’ 의 디저트를 접한 뒤 이것이 나의 편협한 착각이라는 걸 깨달았다. 도리어 이보다 더 잘 어울리는 이름을 찾기도 힘들 것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다.

랑꼬뉴가 문을 연 지 얼마 되지 않은 지난해 초, 랑꼬뉴에 가야겠다고 마음먹은 것은 ‘미모사 타르트’ 때문이었다. 아무래도 디저트는 달콤한 맛이 주류를 이루다 보니 짭짤한 맛을 내는 세이보리 디저트를 맛볼 기회가 흔치 않은데, 이 미모사 타르트가 바로 그 디저트였다. 달걀로 만드는 미모사 샐러드를 바탕으로 메추리알 샐러드, 토마토, 셀러리, 그린빈 등을 파르메산 치즈와 옥수수 가루로 반죽한 고소하고 짭짤한 타르트지 위에 올렸는데, 소담한 브런치 메뉴를 먹는 듯하면서도 은은한 단맛이 감도는 덕분에 디저트라는 정체성을 확실히 갖고 있는 독창적인 디저트였다.

발단은 미모사 타르트였지만 사실 모든 디저트가 하나같이 호기심을 자아냈다. ‘코리안 허브 ’라 불리는 깻잎을 넣은 ‘딸기 깻잎 브르통’, 옥광밤과 햇땅콩, 고흥 유자로 만든 ‘유자 몽블랑’, 그리고 주로 쓰이는 헤이즐넛이나 호두 등 견과류 대신 호박씨를 이용한 ‘호박씨 파리브레스트’까지. 궁금증을 참지 못해 한자리에서 모든 디저트를 차근차근 맛보고 나니, 그 형태의 근간은 서양식 디저트라 할지라도 우리나라에서 나는 재료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전에 없던 독창성을 지닌 디저트를 만드는 파티스리라는 걸 알 수 있었다. 그때 이후로, 이전에 없던 파티스리의 숨은 팬이 되어 새로운 메뉴가 나오는 때마다 적어도 한 번은 꼭 찾아가고 있다.

새로운 디저트를 만나는 즐거움
비단 디저트만이 아니라, 랑꼬뉴의 감성이 곳곳에 담긴 공간 또한 숨은 팬이 된 이유 중 하나다. 간결하게 정돈한 공간 자체는 현대식이라고 볼 수 있으나 우리 전통 문양을 닮은 로고부터 따뜻한 우드와 스톤 소재의 카운터와 테이블을 비롯해 큰 유리창 너머로 보면 마치 한 폭의 그림 같은 나무 오브제, 그리고 디저트를 담아 내는 단아한 기물들까지. 한옥이 아닌데도 한옥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요소가 조화롭게 어울려 랑꼬뉴만의 분위기를 이루는 덕분에, 이곳에 갈 때면 이 차분하고 세련된 공간에 머무르는 시간 자체가 즐겁게 느껴진다. 그러나 곧은 방향을 향하되 항상 새로운 시도를 하는 가게이니만큼 갈 때마다 디저트 종류가 달라져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오픈 초기 메뉴 중 아직까지 명맥을 유지하는 디저트는 몽블랑과 파리브레스트(이것 또한 주재료가 메밀로 바뀌었다.) 정도여서 가끔은 예전에 먹던 디저트가 그립기도 하지만, 그만큼 매번 신선한 발상의 디저트를 접할 수 있어 그리 아쉽지만은 않다. 최근 갔을 때는 ‘천도복숭아 카다멈 밀푀유’ 와 ‘바나나 유자 밀푀유’ 가 있었는데, 같은 밀푀유라도 식감부터 맛까지 워낙 달라 비교해 먹어보는 재미가 있었다. 천도복숭아 카다멈 밀푀유는 부드러운 파이지 사이사이에 크림과 천도복숭아, 카다멈이 들어 있는 디저트로, 천도복숭아의 향과 상큼한 맛이 카다멈의 독특한 향과 멋진 조화를 이루는 디저트였다.

그리고 바나나 유자 밀푀유는 마치 시중에 파는 ‘엄마손파이’처럼 오돌토돌한 결이 두드러지는 바삭한 파이지와 캐러멜라이징을 한 바나나, 유자 크림의 조합이었는데, 바나나와 유자가 과연 어울릴까 싶었지만 생각보다 달콤하면서도 약간 신맛 나는 바나나와 상큼한 산미를 띠는 유자가 이질감 없이 무척 잘 어울려 새로웠다. 이렇듯 늘 신선한 맛을 경험할 수 있기 때문에 과거의 디저트가 그리울 틈이 없다.

랑꼬뉴가 오픈한 지도 어느새 2년째지만, 아직도 갈 때마다 독특하고 새롭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는 점에서 랑꼬뉴는 그야말로 ‘랑꼬뉴스럽다’. 항상 어떤 새로움과 조우할지 기대하게 만드는 곳. 언제까지나 지금처럼 존재해주길 바라는 멋진 파티스리다.

※랑꼬뉴(L’inconnu)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25 길 37
수~목 13:00~20:00 금~일13 :00 ~22 :00 월·화 휴무
인스타그램 계정 @linconnu_seoul


글·사진 김여행
먼 타지로 떠나는 여행이든, 동네 카페 투어든,
항상 어딘가로 떠날 궁리를 하는 가장 보통의 직장인.


1 2 3 4 5 

다른 매거진

< 이전 다음 >
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