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신간 · 과월호 홈 / 매거진 / 신간 · 과월호
링크복사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No.260 커버스토리

보석처럼 갈고 닦아서 배우 김지석 (2)

2021.10.18 | 배우 김지석 인터뷰

*이번 기사는 보석처럼 갈고 닦아서 배우 김지석(1)에서 이어집니다.

선글라스 퍼블릭비컨

Q. 로맨스 드라마를 하면 ‘사랑이 하고 싶은 감정’이 충족된다고 한 적이 있던데.

어느 정도 대리 만족은 되지만 완전히는 안 된다. 유튜브로 먹방을 본다고 배가 채워지지 않는 것처럼. 드라마 안에선 사랑에 기승전결이 있고 답이 나와 있다. 근데 우리가 하는 사랑에는 시나리오가 없고 정해진 답이 없지 않나. 그래서 진짜 사랑이 더 설레고 의미 있는 거고.

Q. '로맨스가 필요해', '또! 오해영' 등 중요한 로코에 김지석이라는 이름을 많이 올렸다.

운이 좋았다. 배우는 운이 많이 따라야 하는 것 같다. 시대정신을 담은 드라마를 만나는 것도 운이다. <로맨스가 필요해>는 10년 전 작품인데 지금도 재방송을 하면 많이들 좋다고 얘기 해주신다. <역적> 때에도 정치 상황과 맞물려서 화제가 되었고. 그런 경험을 하고 나니 한 작품, 한 작품 만나는 게 더 어렵고 소중하게 느껴진다.

셔츠 재킷 팬츠 휴고보스

Q. 좋은 로맨스 연기란 뭐라고 생각하나.

어려운 질문이다. 결국 연기는 공감이 아닐까. 우리 모두 사랑을 해보지 않았나. 내가 했던 과거의 사랑과 이어지는 공감이 있어야 드라마를 보고 시청자도 감동을 할 것 같다. 아무리 좋은 대본에 좋은 배우가 캐스팅되어도, 그 지점을 통과하지 못하면 공감까지는 가기 어렵다. 드라마 안에 여러 캐릭터들이 나오지 않나. 조연도 있고 주연도 있고, 그들이 하는 각각의 사랑이 다르다. ‘그래, 나는 연인과 싸웠을 때 저랬지, 나도 연애 때 저렇게 두근거렸고, 이별할 때 저렇게 울었어.’ 그런 공감의 장면이 잘 버무려진 작품이 좋은 로맨스 같다.

Q. 전형적인 문과형 인간이라고 자주 얘기했는데.

일단 디지털보다 아날로그를 좋아하고. 기계 활용도 잘 못한다. 석진이(하석진 배우) 유튜브를 보면 AI한테 “누구야 불 꺼줘.” 이런 것도 하고 그러는데, 나는 그냥 내가 일어나서 불을 끄러 가는 게 편한 사람이

다.(웃음) 석진이가 제품 리뷰하고 그런 게 신기하고 재밌어서 그 채널 열혈 구독자다.(웃음)

셔츠 재킷 팬츠 휴고보스

Q. 요즘 설레는 일은 뭔가.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채널명이 ‘내 안의 보석’이다. 내 본명이 보석이라서 그렇게 지었다. 다른 채널처럼 막 빠른 호흡은 내가 못할 것 같고. 요즘 시대에 맞는 콘텐츠가 아닐 수도 있다. 다들 마음속에 보석이 있는데, 바쁘게 살다 보면 잊게 된다. 어릴 때의 나를 떠올려보면 책도 좋아하고, 피아노도 좋아하고, 그래 이것도 잘했는데… 싶은 보석 같은 것이 다 있을 거다. 그런 보석들을 꺼내어서 잘 닦아보고 싶다. 첫 번째 내 보석은 가족이라서 첫 회에는 본가에 아버지를 만나러 갔다. 편집 전 영상을 봤는데, 막 웃기고 재밌진 않더라. 그런데 보시는 분들 중에 ‘아, 나도 아버지랑 이런 거 해봐야지.’ 하실 수도 있을 것 같다. 그 정도 의미만 되어도 만족한다.

Q. 후속작은 정해졌나.

지금 논의하고 있다. 하나를 마치고 나면 그다음 스텝이 고민이다. 작품 하나를 하더라도 시청자분들에게 더 울림을 주고, 메시지가 있는 캐릭터를 하고 싶다. 시청자에게 오래 잔상으로 남고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그런 작품을 만나고 싶다.

Q. 지금 김지석에게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내일이 행복하기 위해 오늘이 불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러고 보면 중요한 건 그냥 매일을 얼마나 충실히 사는가 아닐까. 내가 지금 가지고 있는 인연과 일과 그런 것들에 최선을 다하고 감사하면서.

*기사 <보석처럼 갈고 닦아서 배우 김지석>의 전문은 빅이슈 260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글. 김송희 | 사진. 김혁 | 스타일리스트. 홍나연 | 헤어·메이크업. 구현미


1 

다른 매거진

< 이전 다음 >
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