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topNewsLetterCloseButton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신간 · 과월호 홈 / 매거진 / 신간 · 과월호
링크복사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No.231 컬쳐

7월의 콘텐츠 - 뮤지컬 <모차르트!>

2020.07.31 | 재능의 덫

뮤지컬 <모차르트!>는 천재 모차르트를 변주하는 작품 중에서 어두운 편에 속한다. 모차르트 사후, 천재의 두개골을 찾아 헤매는 무리의 등장으로 시작하는 극은 자유롭게 살고 싶지만 천재라는 이름 안에 갇혀버린 모차르트의 짧은 생을 강렬하고 비극적인 비주얼로 그린다.

모차르트는 다섯 살 때부터 작곡을 하며 신동으로 이름을 날렸고 아버지의 뜻대로 콜로레도 대주교 아래서 음악을 만든다. 그러나 예술가의 영혼은 그가 고분고분 속박되어 음악을 뽑아내게끔 내버려두지 않는다. 모차르트는 음악적 재능도 없으면서 이래라저래라 명령하는 대주교, 그리고 아버지를 거역하고 빈으로 떠난다. 그가 부모와 누나를 잘츠부르크에 두고 빈으로 떠나자 가족은 생계 부양자이자 한 줄기 빛이었던 모차르트를 원망하고 또 그리워한다. 누구라도 숨통이 막힐 처지에 자유로운 예술가가 이를 견딜 수 있었을 리 만무하다. 그러던 중 어머니가 사망하는 일이 벌어진다.

가족과 멀어지고 대주교의 후원도 끊긴 모차르트는 막막하지만 자유롭다. 그의 행복은 얼마 가지 않는다.연인 콘스탄체와 결혼하고 빈에서 이름을 날리며 승승장구하던 모차르트는 대주교의 지시로 그를 설득하러 온 아버지와 마주하게 된다. 레오폴트는 끝까지 모차르트를 속박하며 착하고 말 잘 듣는 아들이 되라고 명령한다. 아내의 죽음마저 아들을 탓하는 레오폴트는 흔히 볼 수 있는 자식 다리 붙잡는 부모의 클리셰가 역사적으로 반복돼왔다는 사실을 떠오르게 한다.

<모차르트!>는 대중적인 뮤지컬로서 천재의 고뇌와 갈등을 화려한 무대 미술과 의상, 귀에 쏙 들어오는 넘버로 풀어낸다. 특히 극 중 어른 모차르트의 곁에 어린 모차르트 ‘아마데’가 따라다니는 연출이 흥미롭다. 다 커버린 모차르트는 재능이 이끄는 대로 속박되고 음악만을 위해 인생을 바치고 싶은 마음과 자유로운 어른이 되고픈 마음 사이에서 갈팡질팡한다. 이러한 내적갈등을 아마데로 표현한 것. 아마데는 모차르트의 인생을 파괴하기에 이른다. 주체가 되지 못하고,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천재의 파멸은 씁쓸하다. 딱 한 번, 모차르트는 제대로 된 길잡이 ‘발트슈테텐 남작부인’을 만나는데 이 역할을 연기하는 자타공인 ‘황금별 장인’ 신영숙과 김소현의 넘버 ‘황금별’은 황홀하다. 무대와 관객석을 수놓는 황금별과 아름다운 목소리, 용기를 북돋아주는 가사가 심금을 울리며 잊지 못할 순간을 만든다.

북두칠성 빛나는 밤에 하늘을 봐 황금별이 떨어질 거야, 황금별을 찾기 원하면 인생은 너에게 배움터. 그 별을 찾아 떠나야만 해.

기간 8월 9일까지
장소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양수복
사진제공 EMK뮤지컬컴퍼니


1 2 

다른 매거진

< 이전 다음 >
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