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topNewsLetterCloseButton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신간 · 과월호 홈 / 매거진 / 신간 · 과월호
링크복사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No.238 커버스토리

얼굴이 곧 서사

2020.11.13 | 배우 이준혁 인터뷰 1

<비밀의 숲> 시리즈에서 “내가 얼굴로 검사 됐냐는 댓글이 얼마나 많은데!”라고 능청스레 말하는 잘생기고 야욕 넘치는 검사 서동재에서 막 빠져나온 이준혁은 화려한 외모를 제외하곤 캐릭터와 대척점에 있다. 촬영장의 조명이 꺼진 뒤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마주한 그는 기존 인터뷰에서 자주 묘사되던 모습 그대로였다. 느릿한 말투로 군더더기 없이 담백한 내용을 말하는 사람. 조명이 꺼지고 배우의 직업을 벗으면 집으로 퇴근해 평범한 사람 이준혁으로 돌아가, 한껏 늘어지는 사람. 그와 대화를 나누다 머릿속 느낌표에 불이 반짝 켜졌다. 13년 동안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을 수 있었던 비결, 소모되지 않고 계속 배우 일을 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그 균형감각 때문은 아닐까. 인생을 사는 비기 하나를 전수받은 기분이 들었다.

<비밀의 숲 2>가 종영했다. 드라마에 대한 반응은 살펴봤나.
이런 인터뷰나 화보를 진행하면서 드라마의 반응을 알 수 있다. 뵙는 분마다 재밌게 봤다고 해주셔서 <비밀의 숲>이나 서동재라는 인물에 호의적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종영 후 인터뷰를 통해 본인이 연기한 야욕 넘치는 캐릭터 서동재에게 “말을 좀 줄여라.”라고 조언했다. 실에 동재 같은 친구가 있다면 어땠을 것 같은가.
예전에 지인 가운데 동재랑 비슷한 사람이 있었는데 나는 좀 힘들더라.(웃음) 배울 점이 물론 있다. 사회 시스템에 굉장히 잘 녹아들어 있고 일할 때 아주 유리한 것 같다. 하지만 가까운 친구로는 피곤하고 힘들 것 같았다.

말이 많은 캐릭터여서 나오기만 하면 굉장히 많은 말을 빨리 하는데, 대사 암기나 속도 조절이 힘들지는 않았나.
물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그러게, 동재는 왜 그랬을까.(웃음)

서동재는 <비밀의 숲 1>에서 비열한 행동으로 ‘느그동재’라는 별명이 붙었다가 시즌 1 후반부와 <비밀의 숲 2>에선 다소 짠한 개인 서사와 인간적인 모습이 드러나면서 호감도가 높아졌다. 연기하는 사람으로서 어떻게 받아들였나.
<비밀의 숲>은 시청자의 한 사람으로 보기에 시즌 1과 2의 온도와 정서가 다르다는 느낌을 받았다. 개인적인 감상으로 시즌 1이 더 이성적이고 심오한 세상을 그린다면 시즌 2에는 여진(배두나)의 감성을 더 많이 그리지 않았나 싶다. 사람의 속내를 더 세밀하게 들여다보는 게 2편이라고 생각했고, 그래서 동재의 내면도 더 들여다볼 수 있게 된 것 같았다. 2편 작업에 들어가면서 동재도 힘들게 살아가는 면이 있다는걸 알게 돼 더 많이 이해하게 됐다.

시즌 2의 동재는 시즌 1보다 가벼운 느낌으로 다가왔다. 의도적으로 연기 톤에 차이를 뒀나.
시즌 1의 동재가 허세를 심하게 부린다면 시즌 2에선 깃털처럼 가벼워진다고 생각했다. 시목(조승우)과 경찰인 여진이 보는 앞에서 의정부지검으로 좌천됐고, 이제 아무런 권력도 남아 있지 않다. 전에는 지킬 게 있었다면 이젠 지킬 권위도 없고 윗자리로 올라가야 한다는 갈망밖엔 없어서 말도 행동도 가벼워져야겠다고 생각했다.

실제 성격은 나무늘보 같은 스타일이라고 자주 이야기해왔다. 얄밉고 뻔뻔한 면이 있는 서동재와 정반대일 것 같은데 극과 극의 성격을 오가는 게 낯설지는 않았나.
시즌 1을 시작할 때는 그 전에 얌전한 캐릭터를 주로 맡았던 터라 동재가 도전처럼 느껴졌다. 지금은 이 캐릭터로 사랑받고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시즌 2에선 동재가 납치되면서 자주 출연하지 못했다. 분량이 아쉽진 않았나.
좋았다.(웃음) 시목 형과 여진 누나가 날 애타게 찾아줄 줄 몰랐다. 고맙고 감동적이었다. 여진이 “서동재!” 하면서 반지하 문을 두들길 때 뭉클했다. 날 이렇게 찾아주다니. 시목과 여진은 참 좋은 사람들이다. 완벽한 인간상이다. 한 수 배웠다.

납치된 동재가 살아서 돌아올 줄 알았나. 처음부터 대본에 정해져 있던 결말인가.
나도 몰랐다. 나중에 대본을 받아 보고야 알았다. 다른 캐릭터들이 여러 번 납치되고 죽임도 당해서 어떤 결과를 맞아도 담담히 받아들이려고 했다.(웃음)

<비밀의 숲>은 시즌 1의 이창준(유재명), 영은수(신혜선) 등 주요 캐릭터가 정을 붙였다 하면 죽곤 해서 시청자들의 아쉬움이 컸다. 살아 돌아온 서동재는 운이 굉장히 좋다.
나는 오히려 서동재가 죽는다면 죽음으로써 구원받을 수도 있다고 봤다. 실존 인물이 아니니까 이 캐릭터는 죽었기 때문에 연민의 여지가 남고 더 구원받을 수 있다고 생각되기도 한다. 그런데 동재는 다시 구렁텅이로 돌아왔다. 하지만 어찌 보면 동재가 죽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다. 정의를 위해 싸운 것도 아니고 개인의 영달을 위해 살아왔으니 허무한 죽음이다. 살아 돌아오는 편이 좋았다는 생각이 든다.

살아 돌아온 동재가 어떤 메시지를 남기려면 정의를 위해 투신하는 인물로 바뀌어도 좋을 텐데, 시즌 3가 만들어진다면 돌아온 동재는 한조그룹과 별장 회동의 연관성에 대해서 입을 열까.
나도 모르지만 시즌 3가 만들어진다면 그 흐름에 맞게 또 동재가 알아서 잘하지 않을까.(웃음) 서동재다.

※이준혁 배우의 더 많은 고화질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매거진 '빅이슈' 238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양수복
사진 김영배
비주얼 디렉터 박지현
스타일리스트 서나원·박현지
헤어 가희(정샘물)
메이크업 윤미(정샘물)


1 2 3 4 

다른 매거진

< 이전 다음 >
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