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topNewsLetterCloseButton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신간 · 과월호 홈 / 매거진 / 신간 · 과월호
링크복사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No.255 인터뷰

영화<액션히어로> 배우 이주영 인터뷰(2)

2021.07.28

※ 이번 기사는 영화<액션히어로> 배우 이주영 인터뷰(1)에서 이어집니다.

입시 점수를 조작하라는 교수의 지시에 군말 없이 키보드를 탁탁 두들겨 누군가를 합격선에 올리는 조교. 액션 배우를 꿈꿨지만 어쩌다 보니 학교생활만 10년째인 <액션히어로>의 ‘선아’는 이주영이 이전에 연기한 캐릭터와 확연히 다르다. 이주영은 드라마 <라이브>에서 엉뚱하고 정의로운 시보 순경 ‘송혜리’로 분해 사랑받았고, 곧이어 큰 키에 반항기 있어 보이는 페이스를 무기로 영화 <독전>의 농아 남매 중 동생을 연기하며 영화판에 자신의 이름을 새겼다.

이주영에게 <액션히어로>는 액션 연기와 을 중의 을이라는 학교 조교를 연기하는 두 가지 측면에서 새로운 도전이지만, 그는 자신이 도화지 같은 배우라고 말한다. 탈락과 좌절을 맛본 과거가 있었기에 어떤 도전도 기쁘게 맞이할 수 있는 지금의 이주영은 가능성을 넘어 미래로 간다.

만약에 선아처럼 연기를 지망한다거나 뭔가를 준비하는데 잘 안 풀리는 사람이 있다면 어떤 이야기를 해주고 싶어요?
그런 상황에 대해 말만 들어도 울컥해요. 얼마 전에 영화 촬영 때문에 20대 때 찍은 사진을 봤는데, 사진 속 저는 지금보다 어리고 예쁜데도 힘든 게 느껴지더라고요. 그래서 전 누가 20대로 돌아가고 싶으냐고 물으면 싫다고 해요. 하지만 한편으로는 그런 시절이 있었기 때문에 어떤 인물을 연기할 때나 좀 더 풍성하고, 다양한 시각에서 볼 수 있다는 생각을 해요. 그 시간이 없었다면 제가 연기를 못 했을 거고 현재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마음도 지금보다 덜할 거 같아요. 이런 말이 위로가 될지 모르겠지만, 해 뜨기 직전이 가장 어둡다고 하잖아요. 힘들 때 항상 이 말을 생각했어요. 인생을 본인의 시각에서 한계를 단정 짓지 않았으면 좋겠고, 멀리 봐야 할 거 같아요.

갑질에 주눅 들어 있는 선아에게도 정의로운 면이 있는데, 본인의 실제 성격과 비슷한 점이 있나요?
불의를 보면 못 참아요. 예전에는 직설적이고 투박하게 표현했다면 이제는 돌려서 지혜롭게 표현하려고 해요. 예전 일인데 한번은 길을 가는데 부부로 보이는 분들이 계셨어요. 그런데 남자분이 여자분 머리카락을 잡고 막 싸우는 거예요. 제 옆에 있던 친구는 무서우니까 빨리 가자고 하는데, 저는 저도 모르게 소리를 질렀어요. “아저씨! 지금 여자한테 뭐하는 짓이에요!” 하고. 길 건너편에 있었거든요. 아저씨는 가라고 막 손짓하는데 “경찰에 신고할 거예요.” 하고 신고까지 했죠. 저랑 관련 있는 일이 아니니까 그럴 수 있었던 거 같기도 해요. 저랑 얽혀 있는 일에는 용기를 내기 힘들잖아요.

<액션히어로> 스틸

이번 영화를 계기로 앞으로 액션물을 더 찍고 싶은 욕심이 생겼나요?
너무 하고 싶어요. 그러잖아도 가장 좋아하는 액션 영화가 <킬 빌>이거든요. 우마 서먼은 노란 추리닝을 입고 저는 빨간 추리닝을 입죠.(웃음) 우마 서먼도 너무 좋아해요.

배우 7년 차에 접어들었어요.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면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는데, 지난 시간이 어떻게 기억되나요?
일단 <몸 값>이라는 단편으로 시작하게 돼서 스타트가 아주 좋았어요. 제 인생의 로또 같은 작품이에요. 그 작품을 시작으로 <독전>과 <라이브>에 캐스팅됐거든요. <라이브> 때도 노희경 작가님이 <몸 값>만 보시고 저를 캐스팅하신 거예요. 파격 캐스팅이라 할 수 있는데, 첫 작품으로 이런 좋은 인연이 이어진다는 사실이 무척 기뻐요. 너무나도 좋은 작품들이 제게 와줬고, 제가 마음이 끌리고 사랑할 수 있는 작품을 할 수 있었죠. 제가 갈망하는 작품들에 하나씩 차근차근 다가가고 있는 거 같아요. 엄마와 딸의 이야기도 해보고 싶었는데, 지금 후반 작업 중인 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를 하면서 한풀이를 했어요.

<액션히어로> 스틸

새롭게 만들어보고 싶은 이미지나 도전해보고 싶은 역할은요?
되게 섹시한 역할도 해보고 싶어요.(웃음) 선아보다도 더 약자의 위치에 있는 역할에도 도전해보고 싶고요. 저를 실제로 보신 분들이 로맨틱 코미디에도 잘 어울릴 거 같다고 말씀하시는데 할 수 있으면 참 좋겠어요. 제 얼굴이 이목구비가 막 크거나 화려하지 않아서 하얀 도화지 같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동작이나 의상으로 변화를 주기 좋은 것 같아요.

<액션히어로>를 보게 될 관객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나요?
캐릭터들이 삐거덕삐거덕하는 언밸런스에서 나오는 부조화가 아주 조화로운 영화예요. 상황 자체는 굉장히 현실적인데 코믹하고 사랑스럽고 유머러스하게 풀었어요. 요즘 힘든 일이 많을 텐데, 관객들이 이 영화를 보고 많이 웃으셨으면 좋겠어요.


글/양수복
사진/박기훈

  • 7월의 TV

    매회 레전드 찍는 축구팀!

  • 컬쳐

1 2 3 4 

다른 매거진

No.259

2021.09.15 발매


2021, 놀이 문화의 재발견

No.258

2021.09.01 발매


이달의 소녀

No.256

2021.07.30 발매


바다로, 바다로

< 이전 다음 >
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